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제 만행, 진실 밝힌다"…'우키시마호' 적반하장 日고발



"강제징용 배상? 보복 택한 일본이다"
 
일제의 만행, 우키시마호 폭파 침몰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을 다루는 영화 '우키시마호'가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시작된 한일간의 이슈 사이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일본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핵심 소재 등의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해 대한민국 국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앞서 2018년 10월 대법원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해 일본 기업이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판결한 바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문제는 이미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당시 한국 측에 제공된 5억달러 규모의 경제협력을 통해 모두 해결됐다며 대법원 판결은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반발했다.
 
이후 지난 1일부터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반도체 등 제조 과정에 필요한 3품목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하는 등 배상 대신 무역 보복을 통한 적반하장 태도를 취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에 대해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밝혀, 이로써 일본은 강제징용 갈등에 따른 보복임을 분명히 한 것이 됐다.
 
한국 정부는 이런 일본 정부 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위배한 것이라며 강력히 문제 제기를 하기로 했다. 상식에 어긋나는 파렴치한 무역보복에, 국내에서도 반일 감정이 타오르고 있으며 시민들 사이에서는 일본 여행, 일본 제품 보이콧 운동이 크게 번지고 있는 등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 속, 해방 후 강제 징용 조선인들을 태우고 부산으로 향하던 군함을 폭침, 1만여 명의 탑승자 중 사랑하는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던 8000여명의 징용인을 의문의 폭발로 무참히 수장학살한 일제의 폭침 사건 진실규명 영화 '우키시마호'가 오는 9월 개봉을 확정짓고 관객들을 만난다.
 
'우키시마호'는 1945년 8월 25일 부산항에 도착했어야 할 제1호 귀국선 우키시마호가 24일 대한해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수면 아래 침몰, 광복 후 사랑하는 가족들을 떠올리며 고향으로 돌아오던 수많은 조선인 강제징용자들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었던 ‘우키시마호 침몰 사건’을 다룬다.
 
당시 일본 정부는 사망자가 500여 명이라고 밝혔을 뿐 정확한 탑승자 명단과 사고 경위를 공개하지 않았으며 사고 후 수년 동안 선체 인양과 유해 수색을 미루는 등 부실하게 대응했다. 뒤늦은 2014년, 일본 외무성 기록으로 드러난 충격적 진실은 우키시마호에 탑승한 인원이 애초 일본이 발표한 3700여 명이 아니라 8000여명에 이른다는 것. 또 지난 2016년에는 이 배에 폭발물이 실린 정황을 기록한 일본 방위청 문건이 드러나기도 했다.
 
결코 침몰하지 말아야 할 진실과 잊어서는 안될 참혹한 역사에 대한 이야기 '우키시마호'가 보여 줄 이야기에 주목도가 크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