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상계 김연아 탄생"···200m 25초대 찍은 여중생 나왔다

충남 계룡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육상선수 양예빈(15). [사진 대한육상연맹]

충남 계룡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육상선수 양예빈(15). [사진 대한육상연맹]

긴 다리로 성큼 성큼 뛰어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어느새 선두를 차지하는 육상 유망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인들과 견줘도 뒤지지 않는 압도적 실력을 자랑하는 주인공은 충남 계룡중학교 3학년 양예빈(15) 선수다.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양 선수의 경기 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 그중 한 유튜브 채널 관리자는 "양예빈 선수는 현재 실업팀 기준으로도 최상급 기록을 냈다"고 소개하며 "아직 어린 중학생이니 세계 최고만 바라지는 마시고 프로야구 보듯 한국 육상도 그 자체로 충분히 즐기고 꾸준한 관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10일 오후 12시 기준 110만여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5월 열린 제48회 익산 전국소년체육대회(전국소년체전)에 출전한 양 선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눈길을 끄는 장면은 1600m 계주다. 양 선수는 다른 팀과 큰 격차로 벌어진 상태에서 배턴을 이어 받았지만 엄청난 속도로 달리며 앞서던 선수를 따라잡고 1위로 결승선에 도착했다. 관중석에서는 함성과 박수가 터져나왔고 "쟤 누구야?", "끝내준다", "아 정말 멋있다" 등 감탄사도 쏟아졌다.  
 
양 선수는 이 대회에서 육상 여중 ▶400m(55.94초) ▶200m(25.20초) ▶1600m 계주 총 3개 부문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양예빈 선수. [사진 대한육상연맹]

양예빈 선수. [사진 대한육상연맹]

 
그는 지난 6월 중·고등학생, 대학생, 실업팀이 모두 참가한 한중일 친선육상대회에서도 400m를 55.65초에 끊으며 시즌 2위에 랭크됐다. 현재 1위가 실업팀 선수 즉 성인이라는 점에서 놀라운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같은 달 2019 홍콩 인터시티 국제 육상경기대회에 출전한 양 선수는 200m에서 24.98초로 1위를 오른 데 이어 400m에서 56.03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 2관왕을 차지했다. 
 
양 선수는 엄사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육상을 시작해 끈기를 갖고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초창기부터 양 선수를 지도한 김은혜 코치는 지난 5월 충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도에 잘 따르고 과제를 해내는 의지가 있는 학생"이라며 "자신감이 약하고 소심한 성격이 문제였으나 지난해부터 이 약점이 많이 보완되고 체격조건도 향상됐다"고 말했다.  
 
김 코치는 이어 "육상연맹 측에서도 '우리나라 육상계에 큰 변혁을 일으킬 괴물이 나타났다'며 예빈이의 존재를 크게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