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제동, 지상파 MBC 예능 6년 만에 복귀

방송인 김제동.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제동.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제동이 지상파 MBC 예능에 복귀한다.  
 
10일 MBC에 따르면 김제동은 다음달 선보일 예능 프로그램 ‘편애중계’ MC를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김제동이 MBC 예능TV에서 MC를 맡는 것은 2013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육상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 이래 6년 만이다. 현재 김제동은 MBC라디오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편애중계’는 ‘편파중계’(한쪽 편에 치우쳐서 하는 중계)와 비슷한 개념이다. 중계진으로는 김제동과 김성주, 붐이 출연한다. 이들과 함께 3대 구기 종목 전직 스포츠 스타들도 포진됐다. 농구 대표로 서장훈, 축구 대표로 안정환, 그리고 야구 대표로는 김병현이 편애중계를 맡았다. 특히 전 야구선수인 김병현이 생애 첫 예능MC에 도전해 기대감을 모은다. 방송인 1명과 스포츠 스타 1명이 중계팀을 이루는데 김제동은 김병현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제작진은 프로그램에 대해 “내 편을 위해 상대편을 비방하고 깎아내리는 것이 아니라 내 편에 대한 애정 하나만으로 그의 단점까지도 장점으로 승화시켜 오로지 내 편만을 응원하며 중계하는 게 핵심”이라고 했다.   
 
한편 김제동은 MBC라디오 ‘굿모닝FM김제동입니다’와 KBS1TV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을 2018년 4월과 9월부터 각각 진행자로 출연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