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윤석열, 감쌀 생각은 없지만…단순 소개 정도면 문제 안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변호사법 위반 논란과 관련해 “단순한 정보 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호사법은 수임에 관해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조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청문회가 본질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가 아닌 변호사 소개 행위에 대한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돼 난항을 겪고 있다”며 “윤 후보자가 거짓말 여부에 휘말린 것은 뒤늦게 이 조항을 알고 허둥대다가 답변이 꼬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변호사법에서 소개행위를 처벌하는 이유는 법원·검찰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변호사들로부터 소개료를 받고 변호사를 소개·알선·유인하는 관행을 엄단하고자 함에 있다”며 “소개료를 받고 관여했느냐가 중요한 판단 자료가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통상 법조계 종사하는 사람들은 지인들이 사건에 연루됐을 때는 적절하고 실력 있는 변호사를 소개해 달라는 부탁을 종종 받는다”며 “그런 경우까지 범죄라고 볼 순 없다. 사안이 어떤 경우에 해당하는지 조금 더 명확해진 후에 판단하는 것이 바른길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후 관련 글을 추가로 올려 “지난 몇 년 동안 좌파들은 마녀사냥식으로 세상을 혼탁하게 해 왔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을 감쌀 이유도 없고 감쌀 생각도 없지만 사안을 국민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판단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