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내 면세품도 한도 넘겨 예약 구매하면 입국할 때 걸린다

인천세관. [중앙포토]

인천세관. [중앙포토]

기내 면세품 구매에 대한 세관 검사가 강화된다. 기존에는 여행객이 기내에서 면세 한도(600달러) 초과 물품을 예약 구매하면 입국 단계에서 가려낼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이를 적발할 수 있게 된다.
 
관세청은 기내 면세품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기용품 등 관리에 관한 고시'를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고시에 따르면 항공사는 기내 면세점에서 면세 한도를 초과한 구매자 정보를 지체 없이 세관에 내야 한다.
 
공항 출입국장 면세점은 구매자들의 면세품 구매 정보를 전산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세청에 제출한다. 그러나 기내 면세점은 비행 중 통신이 원활하지 않다 보니 공항 면세점과 달리 월별로 관세청에 구매 정보를 제출해 왔다. 똑같이 면세 범위를 초과한 상품을 샀더라도 기내 구매자는 입국 단계에서 적발되지 않았던 것이다. 지난해 국적 항공사 이용객 중 기내에서 면세범위를 초과해 구매한 사람은 1만3227명, 평균 구매금액은 868달러에 달했다. 기내 면세품 구입에 대한 감독이 허술한 점을 악용한 것이다.
 
고시가 통과되면 항공사가 미리 제출할 수 있는 면세품 예약 구매 정보를 구매자의 입·출국 전날까지 관세청에 제출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한도를 초과해 면세품을 예약 구매한 여행객은 입국 단계에서 관세청에 적발될 수 있다. 
 
고시 개정에도 기내 현장 구매는 여전히 '사각지대'로 남는다. 항공사가 면세품 판매 데이터를 정리해 관세청에 전달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탓에 항공기가 국내에 입항한 다음 날까지 면세 한도 초과 구매자 정보를 제출하도록 한 것이다. 다만, 거액 현장 구매 고객은 관세청의 블랙리스트인 '관심 여행객 리스트'에 기록돼 정밀 관찰 대상이 될 수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항공사가 면세범위 초과 구매자 정보를 빠르게 세관당국에 보고하도록 하면, 여행자의 자진 신고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