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동대구에 치맥 열차도 달립니다

일본 수석영사 등 외교관들 참가 
대구에서 열린 치맥페스티벌의 모습. [사진 대구시]

대구에서 열린 치맥페스티벌의 모습. [사진 대구시]

'대프리카(아프리카만큼 더운 대구)'는 매년 7월 닷새간 '치맥'에 푹 빠진다. 삼삼오오 모여 돗자리를 공원 한편에 펴고, 매콤달콤한 치킨에 시원한 맥주를 즐긴다. 2013년 7월 시작해 올해로 7회째를 맞은 대구 치맥페스티벌 이야기다.  
 

국내 최대 대구 치맥 페스티벌 17일부터 열려
100여만명 참가해 치킨 43만 마리 소비 예상

올해 치맥페스티벌은 오는 17~21일 '치확행(치킨은 확실한 행복)'이라는 주제로 대구 두류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땅땅치킨 등 40여개 치킨 브랜드와 14개 맥주 업체가 치맥페스티벌을 이끈다. 일본 수석영사, 중국 총영사 대리 등 주한 외교관들도 대거 참가한다.  
 
올해는 치맥 열차를 운행한다. 서울역과 동대구역을 오가는 KTX 중 일부를 통째로 빌려 치맥페스티벌 참가 외국인 등을 따로 실어 나른다. 치맥 열차에 탑승한 참가자들은 동대구역에 도착하면 이색 환영행사도 즐길 수 있다.  
 
대구 치맥페스티벌은 한번에 국내외 100만명 이상이 참가한다. 닭 43만마리, 맥주 30만L 정도를 닷새간 소비할 정도로 규모가 큰 축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의 ‘유망축제’로 선정했다.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가 재임 중이던 2015년과 2016년 치맥 축제에 참가했고, 이를 인연으로 2017년 1월 대구 명예시민이 되기도 했다. 대구 시민들은 리퍼트 당시 미 대사에게 대구시 명예시민증을 전달하면서, 서예가가 그린 닭 그림을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대구에서 열린 치맥페스티벌의 모습. [사진 대구시]

대구에서 열린 치맥페스티벌의 모습. [사진 대구시]

치맥페스티벌은 단순히 먹고 마시는 게 끝이 아니다. 치맥을 즐기면서 신나는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인기 가수 무대도 볼 수 있다. 
 
대구 치맥 페스티벌 [사진 한국치맥산업협회]

대구 치맥 페스티벌 [사진 한국치맥산업협회]

대구는 멕시칸치킨·교촌치킨·호식이 두마리 치킨 등 유명 치킨 브랜드를 여러 개 배출한 도시다. 파닭부터 카레 치킨까지, 브랜드만큼 다채로운 치킨 메뉴가 대구에서 개발됐다. 
 
대구 사람들의 닭 사랑은 예전부터 유별났다. 기후도 한몫했다. 대구의 더위는 예부터 유명했다. 한여름이면 밤낮없이 푹푹 찌는 날이 이어진다. ‘찜통 도시’라는 말이 달리 나온 게 아니다. 더위에 지친 대구시민에게 최고의 보양식은 삼계탕이었다. 대구에는 지금도 30년 전통의 삼계탕집이 많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한 대구 치맥페스티벌을 더 내실 있게 준비, 한국을 대표하는 100년 축제가 되도록 잘 가꾸겠다"고 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g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