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1이닝 무실점, 코리안 메이저리거 '꿈의 무대' 첫 무실점


'코리안 메이저리거'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32·LA 다저스) '꿈의 무대' 등판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1회 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2001년 박찬호(LA 다저스) 2002년 김병현(애리조나·이상 투수) 2018년 추신수(텍사스)에 이어 네 번째로 '꿈의 무대'를 밟았다. 이 가운데 올스타전 선발투수의 영예를 차지한 이는 류현진이 처음이다. 아시아 선수의 올스타전 선발 등판은 1995년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에 이어 류현진이 역대 두 번째다.

류현진은 빅리그에서 처음 만난 조지 스프링어(휴스턴)를 중전 안타로 내보냈다. 후속 타자 아메리칸리그 타격 선두 D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를 투수 앞 땅볼로 직접 처리해 1사 2루가 됐다.

정규시즌과 마찬가지로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통산 맞대결에서 10타수 무안타로 철저하게 봉쇄했던 아메리칸리그 홈런·타점 선두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을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2사 3루에선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가 타석에 들어섰다. 이날 경기가 열린 프로그레시브 필드를 홈으로 사용하는 산타나가 들어서자 홈팬들의 응원 열기가 뜨거워졌다.

류현진은 산타나를 유격수 앞 땅볼로 돌려세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감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은 박찬호(2001년, 1이닝 1실점)와 김병헌(⅓이닝 2실점)도 달성하지 못한 올스타전 무실점 투구를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