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김혜수 모친 13억원 ‘빚투’…현직 국회의원도 피해

배우 김혜수. [중앙포토]

배우 김혜수. [중앙포토]

배우 김혜수 모친의 채무 불이행 의혹이 불거졌다.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씨의 모친 A씨가 양평 타운하우스 개발 사업 등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거액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A씨에게 돈을 빌려준 피해자는 7~8명, 피해액은 13억5000만원에 이른다. 이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됐으며, 2억5000만원을 빌려줘 피해액이 가장 큰 것으로 전해졌다.
 
진행자 김현정은 배우의 실명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들이 김혜수씨의 이름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을 전한 기자도 “김혜수 모친은 거액의 채무를 진 상태에서도 계속 다른 사업 계획을 들먹이며 돈을 빌렸다”며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혜수씨 소속사 측은 확인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지만 묵묵부답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현정은 “김혜수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없으나 돈이 오가는 데 그 이름이 연결고리가 된 건 사실”이라며 “이 배우의 이름을 믿고 투자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또 다른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