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요미 딱정벌레차야 잘가~’ 비틀 역사속으로…박물관 보관

폴크스바겐 뉴비틀. [사진 폴크그바겐]

폴크스바겐 뉴비틀. [사진 폴크그바겐]

일명 ‘딱정벌레차’로 불리는 독일 폴크스바겐의 소형차 ‘비틀’이 10일(현지시간) 멕시코 푸에블라 공장에서 마지막으로 생산된다. 마지막 비틀은 박물관으로 갈 예정이다.
판매 감소를 이겨내지 못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9월 이미 단종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판매 감소를 이겨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비틀은 1930년대 나치 지도자였던 아돌프 히틀러가 국민차 생산을 지시하면서 창립된 폴크스바겐의 대표작이다. 1938년부터 생산돼 2차세계대전 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주요 모델로 떠오르며 독일 경제부흥을 이끌었다. 중산층 번영의 상징이기도 했다.
 
1968년 비틀은 디즈니영화 ‘러브 버그’(The Love Bug)에 등장한 ‘허비’의 실제 모델이었다. [사진 디즈니]

1968년 비틀은 디즈니영화 ‘러브 버그’(The Love Bug)에 등장한 ‘허비’의 실제 모델이었다. [사진 디즈니]

비틀은 미국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1968년에는 디즈니 영화 ‘러브 버그’(The Love Bug)에 등장한 ‘허비’의 실제 모델이 되면서 미국에서만 56만3500대가 팔렸다. 당시 “작은 것을 생각하라”는 비틀의 광고 문구는 세간에 회자하기도 했다.
 
독일 볼프스부르크 등에서 생산되던 비틀은 배기가스 문제로 유럽에서 1978년 생산이 중단됐다. 이후 멕시코 공장에서 ‘뉴비틀’이 생산되면서 미국 시장에서는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1997년부터 새로 생산된 뉴비틀은 딱정벌레 형 외관을 상당 부분 유지하면서도 내부를 새로 단장하면서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으나 2000년대 들어와서는 판매 부진을 겪었다. 최근 배기가스 조작 의혹으로 폴크스바겐은 경영난을 맞기도했다.
 
전기차로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시장에서 비틀의 경쟁력은 더 떨어졌다. 이에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9월 비틀의 생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폴크스바겐은 마지막으로 생산된 비틀을 박물관으로 옮길 계획이다.  
독일 폴크스바겐의 소형차 비틀 모델이 오는 10일 생산 중단된다. [연합뉴스]

독일 폴크스바겐의 소형차 비틀 모델이 오는 10일 생산 중단된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