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오동 전투' 감독 "유해진, 머릿속에 그리던 독립군이 눈 앞에"

 

배우 유해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원신연 감독)'에서 독립군으로 변신한다. 

유해진은 '봉오동 전투'를 통해 독립군으로 돌아온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말모이' 등의 작품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흥행까지 놓치지 않는 배우 유해진은 이번에는 독립군의 삶을 대변한다.

그는 극중 전설적인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황해철은 평소에는 허허실실이지만 전투가 시작되면 항일대도로 일본군의 목을 거침없이 베는 비상한 솜씨를 지닌 인물이다. 동료들의 목숨은 끔찍이 아끼지만 정작 자신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매번 용맹스럽게 일본군에 맞선다. 스틸 속 항일대도를 들고 날렵하게 뛰는 자태와 카리스마 넘치는 매서운 눈빛은 캐릭터 그 자체다. 

유해진은 “사실적이면서 생존을 위한 액션이었으면 했다”며 직접 바디캠을 들고 촬영을 제안하는 등 생동감 있는 연기를 위해 항상 고민했다. 

누구보다 캐릭터의 마음을 깊이 이해하고 표현할 배우를 찾았던 원신연 감독은 “머릿속에 그리고 있던 황해철이 눈앞에 딱 서 있었다”며 그의 캐스팅이 신의 한 수였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또한 “촬영 현장이 대부분 산이었지만, 힘든 기색 없이 묵묵히 산을 타고 버텨주며 현장의 분위기를 잘 이끌었다” 며 유해진과의 작업에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