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스' 남창희 "'미스터 션샤인', 이동욱 덕분 캐스팅 기회 잡아"


남창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스터 션샤인' 캐스팅 비화부터 연기력 논란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늘(10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성령, 손정은 아나운서, 전 야구선수 김병현, 개그맨 겸 배우 남창희가 출연하는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남창희는 연기력 논란을 고백한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양장점 직원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터. 극 초반 연기력 논란으로 곤혹을 치른 그는 "구멍이 됐다"라고 운을 뗀다. 이어 논란을 한순간에 잠재운 명장면을 재연해 MC들에게 "구멍을 메꿨다"라는 찬사를 받는다. 

'미스터 션샤인' 캐스팅 비화도 언급한다. 배우 이동욱 덕분에 기회를 잡았다는 그는 감독의 특급 미션을 성공하며 역할을 따냈다고 전한다. 

그런가 하면 남창희는 닮은꼴 오해로 캐스팅됐던 사연을 공개한다. 뜻밖의 도플갱어 덕분에 캐스팅이 됐다는 그는 이 사실을 알게 된 후에도 차마 진실을 말할 수 없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긴다.  

마지막으로 남창희는 선배들에게 예쁨 받는 이유 세 가지를 꼽는다. 스스로 그 이유를 분석하며 모두의 공감을 불러 모은다. 이를 들은 김구라가 "나도 창희 좋아해"라고 반전 이유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연기력 논란을 잠재운 남창희의 연기는 10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