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기만·국가 망신, '정글의 법칙' 폐지론



국민 기만을 넘어 국가 망신이다.

수년째 인기 정상의 프로그램으로 불려 온 SBS '정글의 법칙'이 폐지 위기에 다다랐다.

애초 논란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면 일이 이렇게 커지지 않았겠지만, 제작진은 거짓말로 무리수를 뒀고, 나아가 국가적 망신살까지 뻗치게 했다.

지난달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는 태국의 한 섬에서 김병만과 일행이 해양 탐사에 나서는 모습이 나왔다. 배우 이열음은 바다에서 대왕조개를 채취했다. 대왕조개는 태국에서 멸종 위기에 처해 채취 금지에 해당하는 보호종. 촬영지였던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책임자인 나롱 꽁 이아드는 AFP통신을 통해 태국 경찰에 '정글의 법칙'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대왕조개 채취 사건과 관련해 최초 해명 당시 "촬영 때 가이드라인을 준수했다"고 했지만, 이는 명백한 거짓말. 조용재 PD가 태국 관광청에 제출한 서류에는 "태국에서 사냥하는 모습을 촬영하거나 방송으로 송출하지 않겠다"고 명시돼 있다. 곧 드러날 거짓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 것이다.

거짓말에 이어 조작 논란도 있다. 한 다이버는 "이열음이 프리다이빙으로 대왕조개를 들고 나오는 건 말이 안 된다. 대왕조개 입에 발이 끼여 빠져나오지 못하는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제작진이 미리 준비한 것을 이열음이 들고 나오는 것으로 연출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묵묵부답.

논란이 커지고 국가 망신으로 번지자 수일이 지나서야 겨우 한 말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 SBS는 철저한 내부 조사를 실시한 뒤 결과에 따라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 또 출연자 이열음씨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정글의 법칙 폐지 청원' 글이 게재되는 등 사건이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방송 관계자들은 폐지는 힘들지 않겠냐고 내다본다. '정글의 법칙'은 편성을 금요일에서 토요일로 옮기기 전까지 수년째 시청률 부동의 1위다. 변경 이후에도 10%를 웃돌며 이름값을 하고 있다. 2011년부터 9년 차 방송으로 SBS 예능 중 효자 프로그램이다. 한 예능국 관계자는 "당장 시청률 변동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워낙 시청층이 탄탄해 폐지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