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지하철 노사 막판 협상 결렬…'무기한 파업' 돌입





[앵커]



부산 지하철 노조가 오늘(10일) 새벽 5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부산 지하철 노·사는 임금 인상 문제를 놓고 어젯밤 막판 협상을 벌였는데 끝내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김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 지하철노조가 오늘 새벽 5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노조와 부산교통공사는 어제 오후 임금단체협상 최종 교섭에 나섰지만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직원 550명을 새롭게 뽑고 임금을 1.8% 인상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부산교통공사는 임금을 올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노·사 양측은 어젯밤 협상 최종 결렬을 선언했습니다.



기관사 뿐만 아니라 역무원과 차량 정비공들도 파업에 참가합니다.



전체 조합원 3400여 명 중 필수 유지업무자를 뺀 24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비상 인력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에는 전동차를 100% 정상운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나머지 시간대에는 배차 간격이 길어질 수 있습니다.



부산지하철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것은 2년 7개월만입니다.

JTBC 핫클릭

배달업계 최초 '단체 협약'…노사가 내딛은 첫 발걸음 '학교 비정규직' 사흘 파업 마무리…갈등 불씨는 여전 "아파도 대신할 사람 사야…휴가도 모르고 살았어요" 지붕 위로 올라간 톨게이트 수납원들…'자회사 전환' 충돌 서울의료원 미화원 폐렴 사망…올 3차례 '12일 연속근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