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지하철 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전동차 운행 차질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지하철 노조가 임금·단체 교섭 결렬을 이유로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10일 부산지하철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첫 전동차부터 파업을 시작했다.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오전 9시 기술과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노조는 밝혔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하더라도 필수유지 업무자(1010여명)는 일해야 한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3402명 중 필수유지 업무자를 뺀 24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봤으며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보다 61.7% 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용자 측인 부산교통공사는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비상운전 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에는 전동차를 100% 정상 운행한다. 다른 시간대일지라도 열차 운행률을 평소 대비 70∼75%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게 공사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필수유지업무자 1010여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 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 인력 2300여명을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행과 승객 불편 최소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업이 본격화되고 전동차 운행률이 떨어지면서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 이에 부산시는 택시부제 해제, 시내버스 배차 확대, 전세버스 운행 등 대체 교통수단을 확보할 계획이다. 
 
노사는 지난 9일 늦은 시간까지 핵심 쟁점인 임금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장시간 협상했지만 끝내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협상에서 노조는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는 내용의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사용자 측은 임금 동결 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파업으로 부산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진 건 2년 10개월 만이다. 부산지하철노조는 2016년 9∼12월 3차례에 걸쳐 22일간 파업한 바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