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오늘 일본 수출금지 대응책 듣는다…30대 기업 총수 긴급회동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개 기업 총수와 4개 경제단체 대표들과 만난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기업인과의 긴급 회동의 성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관계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나 10일 회동과 관련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현실적 대처방안 등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다만 주요 기업 총수 중에서 대책 마련 차원에서 해외에 체류 증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대신 회사의 다른 고위 임원이 청와대 대책 회의에 함께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회동에 참석하는 기업 대상을 30대 그룹, 자산 규모 10조원 이상으로 정한 배경과 관련 “수출규제 품목이 미치는 파급효과와 아직 공식화되진 않았지만 추가로 (규제가) 있을 수 있는 품목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대부분의 산업 분야를 망라하는 대기업들이 대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일본의 추가 조치 등을 고려한 장기 대응 전략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말부터 일본의 구체적인 수출금지 조치 등이 예견돼 왔지만 관련 언급을 자제해왔다. 그러다 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무역제한조치로)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저는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 일본에 대한 직접적인 맞대응 조치를 취한 상황으로 이해하면 안 된다”면서도 “만약 일본이 사실상의 경제 전쟁을 해올 경우 한국 정부도 그에 합당한 맞대응 조치를 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