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흥비 부족해서'…20대 남자친구와 납치 자작극 벌인 여중생

[뉴스1]

[뉴스1]

유흥비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납치 자작극을 계획해 실행에 옮긴 커플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9일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6일 오후 9시 38분쯤 "열네살 딸이 납치됐다"는 한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한 남성이 전화를 걸어 "100만원을 주지 않으면 딸을 중국으로 팔아버리겠다"고 협박하고 얼굴에 멍이 든 딸 사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휴대전화를 추적해 3시간 만에 경기 안산 한 지하도에서 범행을 계획한 A(20)씨와 신고자의 딸인 B양을 찾아냈다. 그러나 A씨와 B양이 연인처럼 손을 잡고 있는 점을 이상하게 생각한 경찰이 확인해보니 A씨와 B양은 교제하는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커플은 안산으로 놀러 왔다가 돈이 떨어져 이 같은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A양 얼굴의 멍 역시 화장품을 이용해 분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B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A양을 보호시설로 보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