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한국 규제, 화학무기 '사린가스'가 다른 나라 갈 위험 때문"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조치의 배경으로 ‘안전보장과 관련된 한국의 부실한 무역관리’를 거론하는 가운데 NHK는 9일 “화학무기로 전용가능한 물자가 한국으로부터 다른 나라로 건네질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NHK보도 "한국기업이 일본 기업에 납품 독촉"
"한국 정부, 자국 기업에 적절한 조치 안 취해"
"대량살상무기 제조 국에 재료 넘어갈 위험"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

NHK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서 “원재료가 화학 무기인 사린 등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한국 기업이 발주처인 일본 기업에 서둘러 납품을 독촉하는 일이 상시화됐다”며 “경제산업성이 이를 문제시하면서 일본기업에 개선을 요구했으나 한국측은 한국 기업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NHK는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군사 전용 가능한 물자가 대량파괴무기를 개발하는 다른 나라에 넘어갈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가 있어 (일본 정부가)이번 조치를 취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수출 규제 조치 철회 요구에 대해 "이번 조치는 협의의 대상이 아니고, 조치를 철회할 생각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