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단식 8일째 쓰러져 병원행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변경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투쟁을 하던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 회의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제공=연합뉴스]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변경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투쟁을 하던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 회의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제공=연합뉴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국민을 위한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을 위한 단식 투쟁 8일째인 9일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저녁 7시 이촌동 회관에서 열린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 회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최 회장은 단식 6일째부터 단백뇨가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단식 7일째 혈뇨가 나타났으며 어지러움의 빈도가 증가하고 의식 저하까지 더해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2일부터 이촌동 의협회관 앞마당에 설치된 천막에서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에 대한 의지와 개선의 필요성을 호소하며 단식을 시작했다.  
 
협회 관계자는 "단식 8일째인 오늘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도 방문했으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보였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 회장의 병원행으로, 단식 투쟁은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이어나갈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