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다니엘 "영광스러운 시구 감사…롯데 자이언츠 화이팅!"


강다니엘이 6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은 9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경기 시구자로 나섰다.

야구장에는 강다니엘 이름이 적힌 슬로건, 사진, 플래카드 등을 든 팬들이 관중석에 가득했다. 강다니엘이 마운드에 설 시간이 되자 일제히 DSLR 카메라·망원경·스마트폰 등을 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강다니엘은 "영광스러운 시구를 하게 돼서 감사드린다. 롯데 자이언츠 화이팅이다"고 시구 전 소감을 밝혔다. 강다니엘이 던진 공은 정확히 포수 미트로 향하진 못했지만 시원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갔다.

강다니엘은 지난 3월 L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고 분쟁 중이다. 1인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이자 소속 가수로서 솔로 활동을 준비 중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