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속 간판' 이승훈, 후배 폭행으로 1년 출전정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1)이 출전정지 1년 중징계를 받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의 이승훈이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의 이승훈이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는 9일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이승훈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지난 4일 제12차 관리위원회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제27조 및 제31조 조항에 따라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내년 7월 3일까지 국내에서 열리는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 다만 상위기관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재심을 신청할 순 있다.
 
이승훈은 2011년과 2013년, 2016년 해외 대회 참가 중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5월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를 통해 공개됐다. 그러나 이승훈은 당시 "후배들과 장난치는 과정에서 가볍게 쳤다"고 해명했다.
 
지난 5월 제8차 관리위원회에 참석했던 이승훈은 역시나 "폭행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연맹은 피해 선수와 이승훈의 진술이 엇갈려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이후 연맹은 지난 2개월 동안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고, 이승훈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정황이 파악돼 1년 출전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에서 금메달,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빙속 간판 자리를 지켰다.  
 
그는 폭행 의혹에 휘말린 뒤 지난해 10월 네덜란드 실업리그에 진출했다. 올해 3월까지 네덜란드에서 뛰고 온 이승훈은 국내에서 개인 훈련 중이었다.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까지 뛰고 싶어했던 이승훈의 선수 생활도 불투명해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