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 또 연기"…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주민들 부글부글

9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걸포동 김포도시철도(김포 골드라인) 걸포북변역 2번 출구. 대형 패널로 막힌 출입구엔 '출입통제'라고 적힌 알림판이 붙어있었다. 알림판엔 "2019년 *월 개통을 위하여 열차를 시험 운행 중입니다"라는 내용도 적혔다. 며칠 전만 해도 '7월'이라고 쓰여 있었지만, 현재는 숫자 '7'을 테이프로 가려놨다. 아직 수정하지 못했는지 반대쪽 알림판에는 여전히 '7월'이라는 날짜가 적혀있었다.
9일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걸포북변역 출구에 '출입통제'라고 적힌 알림판이 붙어있다. 김포도시철도는 오는 27일 개통할 예정이었지만 차량 떨림 현상으로 2개월 개통이 연기됐다. 심석용 기자

9일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걸포북변역 출구에 '출입통제'라고 적힌 알림판이 붙어있다. 김포도시철도는 오는 27일 개통할 예정이었지만 차량 떨림 현상으로 2개월 개통이 연기됐다. 심석용 기자

역 근처 아파트에 산다는 김선혜(48·여)씨는 "김포도시철도가 생긴다고 해서 10년 전 이사 왔는데 아직도 정확한 개통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김포시 전역이 들썩이고 있다. 오는 27일 개통한다던 도시철도 '김포 골드라인'의 운행이 두 달가량 연기돼서다. 
김포 골드라인은 서울도시철도 9호선 김포공항역(5호선, 공항철도 환승)에서 김포한강신도시를 연결하는 경전철이다. 고촌역에서 양촌역까지 10개역, 23.67㎞를 잇는다. 총사업비로 1조5086억원(김포시 3086억원, LH 1조2000억원)이 투입됐다.
당초 지난해 11월 개통할 예정이었는데 레미콘 수급 차질 등으로 인한 건설 지연으로 점검이 늦어지면서 이달 27일로 연기됐다. 그런데 개통 일정이 또 지연됐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개통 코 앞인데…차량 떨림으로 2개월 연기 
지연 원인은 '차량 떨림(진동)'이다. 김포시는 지난해 11월 김포 골드라인의 모든 공사를 완료하고 같은 해 12월 1일부터 종합시험운행을 진행해 왔다. 그런데 올해 4∼5월 직선 주행로 고속구간(75㎞/h) 여러 곳에서 차량 떨림 현상이 나타났다.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김포시는 철도 노선에 곡선 구간이 많고 속도가 빨라 차량 한쪽 바퀴만 닳으면서 떨림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불필요한 바퀴를 제거하고 방향을 전환하면서 차량 떨림 현상은 줄었지만, 김포시는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검증을 받기 위해 개통을 연기하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지난 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김포도시철도의 안전성을 확보하게 하기 위해 차량 떨림의 원인과 대책, 안전성 검증에 대한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검증을 받으라는 공문을 받았다"며 "개통까지 2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 개통 날짜를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정하영 김포시장이 경전철 '김포골드라인' 개통을 연기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김포시]

지난 5일 정하영 김포시장이 경전철 '김포골드라인' 개통을 연기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김포시]

시민들은 즉각 반발했다. 김포시 직장인의 상당수가 서울로 출퇴근하는데 교통수단이 부족해 버스는 항상 만원이고 도로는 정체가 일상이기 때문이다.
김포 골드라인이 개통하면 김포공항역에서 양촌역까지는 28분 만에, 2시간 넘게 걸리던 서울역과 강남역은 1시간 이내에 갈 수 있다. 
여기에 주 52시간 단축 근로 시행으로 김포시는 지난 1일부터 평일 11개, 주말 공휴일 21~24개 버스 노선을 줄인 상태다. 광역버스 노선 2개도 변경하고 좌석버스 2개 노선의 막차 시간은 30분 앞당겼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  
주민들은 지역별로 항의 성명서를 내는 것은 물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대한 철저한 감사와 관련자 처벌을 부탁한다"는 청원 글을 올렸다. 8일 올라온 이 글엔 현재까지 1만5700여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김포도시철도' 관련 청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화면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김포도시철도' 관련 청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화면 캡처]

김포시 북변동에서 부동산을 운영하는 박모(48·여)씨는 "김포는 서울과 인접해 있는데도 교통 문제로 저평가됐다"며 "철도 개통을 호재라고 생각해 매도 계획을 이달 이후로 늦춘 사람이 많았는데 또 연기되면서 실망한 주민들이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포시의회도 입장문을 내고 "의회에 허락된 권한을 총동원해 김포도시철도 업무 전반에 대해서 면밀히 짚고 따져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했다. 
 
후폭풍이 거세자 김포시는 8일과 9일 두 차례 열기로 했던 개통 연기 주민 설명회를 오는 19일까지 13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확대해 열 예정이다.
김포 골드라인 개통 후 단행할 예정이던 추가 버스노선 개편 계획도 연기했다. 철도 연기로 불편을 겪을 주민들을 위해 기존 5대였던 서울 등을 오가는 출퇴근용 전세 버스를 25대로 늘리기로 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버스노선 개편 계획 연기와 전세 버스 추가 투입 등으로 조금이라도 시민 불편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최모란·심석용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