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포설 돌던 ‘김정일 요리사’ 후지모토, 北식당서 목격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최근 북한에서 체포·감금설이 불거졌던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가 평양에서 계속 일식집을 운영 중인 모습이 목격됐다고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후지모토의 식당 ‘다카하시’는 여전히 영업 중이며, 그가 직접 식당에서 고객을 접대하는 모습도 목격됐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달 26일 일본 데일리 신초가 후지모토가 2012년과 2016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후 얻은 정보를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팔아넘긴 혐의로 억류됐다는 보도를 반박하는 내용이다.
 
아사히 신문 역시 지난 6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후지모토 소재가 지난달부터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일본의 한 소식통은 NK뉴스에 “(북한 당국이) 후지모토를 몇 달간 감시했다는 정보를 전혀 전달받지 못했다”며 “그가 구금되려면 우리에게 수사 의뢰를 하는 당국 지시가 있어야 하는 데 아직 없었다”고 말했다.
 
또 “후지모토는 평양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 등을 만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북한 당국은 후지모토가 사람을 자유롭게 만나도록 두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김정일 위원장의 개인 요리사로 13년간 일한 후지모토는 지난 2001년 북한에서 일본 간첩 협의를 받게 되자 중국 베이징으로 출장 간 틈을 타 일본으로 귀국했다.  
 
이후 2012년 7월 김정은 위원장의 초대로 다시 북한을 찾았다. 후지모토는 2016년 재입북해 2017년 1월 평양 낙원백화점 내 일식집 ‘다카하시’를 차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