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소기업 10곳 중 6곳 “일본 수출규제 6개월 이상 못 버틴다”

29% "3개월 안에 타격"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 제한에 대한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지난 3~5일 반도체, 영상기기, 방송 및 무선통신 장비 등 중소제조업 269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됐다.
 
조사 결과 269개사 중 59.9%가 일본 정부 수출규제의 영향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이 중 19.7%는 '매우 부정적'을 꼽았다. 부정적 영향으로는 매출 규모 축소(83.2%)와 영업이익 감소(68.3%)가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수출규제 지속 시 버틸 수 있는 기간(감내 가능 기간)은 3~6개월이 30.1%로 가장 많았으며, 3개월 이내가 28.9%로 뒤를 이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47% "대응책 없다"…거래처 바꾸려면 1년 이상 걸려
이어 '자체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항목에는 '대응책 없음'이라고 답한 곳이 46.8%로 절반에 육박해 상황의 심각성이 부각됐다. '대체재 개발(국산화)'이 21.6%, '거래처 변경(수입국 다변화)'이 18.2%로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 대응 방안으로 꼽힌 대체재 국산화 또는 제3국 수입에는 상당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재 거래처 다변화 소요기간'으로 1년 이상 걸린다고 답한 곳은 '3년 이상(12.3%)'과 '1~3년(29.7%)'을 합쳐 42%에 달했다. 6개월 안에 해결 가능한 곳은 23.1%뿐이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원한 한 신호전송기기 제조업체 관계자는 "현재 제조하는 기기에 100% 일본산 중앙처리장치(CPU)가 들어간다"며 "재고가 6개월가량 남아있기는 하지만 해당 CPU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 다른 거래처도 마땅히 없고, 설사 다른 업체에서 공급받는다 해도 제조 라인을 전부 다시 고쳐야 한다"고 토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중앙포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중앙포토]

 
한편 이번 조사에서 관련 중소기업들은 현재 필요한 정부 지원책(복수응답)으로 ▶소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설비투자 자금지원(63.9%) ▶수입국 다변화를 위한 수입절차 개선(45.4%)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20.1%) 등을 꼽았다. '정부 대응방안'으로는 53.9%의 업체가 '외교적 협상을 통한 원만한 해결'을 원했다. 'WTO 제소 등 국제법 대응'은 34.6%로 뒤를 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다음 달 초 중소기업사절단을 구성해 일본을 방문할 것"이라며 "지한파로 알려진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 및 경제산업성 대신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민간 차원의 관계 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