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장에 방치돼 음식물쓰레기 먹던 개들 14마리 구조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남 완도군 금일도 내 개농장 1곳에 있는 개 24마리가 학대를 받고 있는 정황을 확인하고 이 중 14마리를 구조했다. [사진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남 완도군 금일도 내 개농장 1곳에 있는 개 24마리가 학대를 받고 있는 정황을 확인하고 이 중 14마리를 구조했다. [사진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동물보호 단체가 전남 완도의 한 개농장에서 학대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개들을 구조했다.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완도군 금일도 내 개농장 1곳에 있는 개 24마리 중 14마리를 구조했다고 9일 밝혔다.
 
이곳 농장은 농장주가 사실상 버려둔 곳으로 개들은 음식물쓰레기를 먹었으며 물도 제대로 마시지 못했다. 방치된 개들은 제대로 치료도 받지 못해 상처 부위가 썩거나 덧난 상태였다.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남 완도군 금일도 내 개농장 1곳에 있는 개 24마리가 학대를 받고 있는 정황을 확인하고 이 중 14마리를 구조했다. [사진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남 완도군 금일도 내 개농장 1곳에 있는 개 24마리가 학대를 받고 있는 정황을 확인하고 이 중 14마리를 구조했다. [사진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또 농장 인근에서는 굶어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개 사체 5구가 발견됐다. 
 
위드는 농장주에게 위법 사실을 알렸으나, 농장주는 동물학대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위드는 농장주로부터 사육포기각서를 받아낸 후 14마리를 구조해 동물 쉼터로 옮겼다. 위드는 남아있는 개 10마리도 구조할 방침이다.
 
광주동물보호협회위드 관계자는 "지금까지 동물을 구조하러 출동했던 현장 중 가장 참혹한 곳이었다"면서 "남은 10마리도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마땅한 거처가 없어 구조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