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이 만드는 기적 같은 로맨스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이 ‘동백꽃 필 무렵’으로 호흡을 맞춘다.

KBS 2TV 새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공효진(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강하늘(황용식)의 로맨스.

공효진이 맡은 동백은 세상의 편견에 둘러싸여 있지만 꿋꿋하게 자신의 삶을 살아가려 노력하는, 천진하면서도 강단 있는 인물이다. 제대로 사랑받아 본 적 없지만 사랑을 베풀 줄 알고, 누구라도 알게 되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다. 공효진만의 다채로운 매력이 덧입혀질 예정이다. ‘질투의 화신’ 이후 3년여 만에 TV로 돌아온 공효진의 이유 있는 선택이 기대된다.

전역 후 복귀작으로 ‘동백꽃 필 무렵’을 택한 강하늘. 손꼽아 기다려온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만큼 황용식이라는 캐릭터는 신선하다. 우직하고 정의롭지만 대책은 없고, 촌스럽고 투박하지만 허를 찌르는 섹시함이 있다. 마치 고백머신처럼 “당신 잘났다! 최고다! 장하다!”라고 공효진에게 매일 말해준다. 순박하면서도 섹시한 ‘진짜 남자’로 차별화된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이처럼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에 대해 고찰해보는 치열하게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그린다. 제작진은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의 조합이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올가을 가장 따뜻하고 유쾌한 로맨스, 진짜 사람 냄새 나는 스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때까지, 지속적인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9월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