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후배 고민정, 생방송에서 한판 시원하게 붙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9일 KBS 후배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게 생방송 토론을 제안했다.
 
고 대변인이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일정 불참 의혹을 반박하며 자신을 비판한 데 따른 것이다.
 
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고 대변인을 겨냥한 글을 올려 “시시하게 혼자 라디오 방송에서 준비한 원고 읽다가 말도 안 되는 소리 더듬거리지 말고 우리 TV 생방송에서 한판 시원하게 붙자”라고 말했다.
 
그는 “어차피 서로 말하는 게 직업이고 싸움은 먼저 걸지 않았느냐”며 “오늘 중으로 답을 달라”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지난 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G20 주요일정 불참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영상에 대해 “거짓 정보가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열거하기가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의혹 제기에 동참한 민 대변인을 겨냥해선 “기자 출신이기에 누구보다 팩트에 대해 명확한 기준을 갖고 있으리라 생각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이라면 발언 의도가 무언인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무슨 말을 하는지 전혀 핵심이 없다”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떻게 기사를 쓰고 어떻게 브리핑을 했는지가 궁금할 정도’라는 고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선 “질문에 답을 하자면 기사는 잘 써서 방송대상, 특종상, 이달의 기자상 다 받았다”며 “청와대 대변인 생활 2년 동안의 브리핑은 당시 1호 기자 분들에게 여쭤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