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핵합의 깼다" 국제원자력기구 공식 확인

미국의 핵합의 탈퇴에서 시작된 이란 핵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우라늄 농축도 상한선 넘겨
핵무기 개발할 단계는 아니지만
서방에 ‘신호탄’ 보낸 것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8일(현지시간)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깨고 상한(농축도 3.67%)을 넘겨 우라늄을 농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은 이날 IAEA 이사회에 현장 사찰단이 8일 온라인 모니터링과 샘플 분석을 통해 이란의 우라늄 농축도를 검증했다면서 이같이 보고했다.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관람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연합뉴스]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관람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연합뉴스]

 
IAEA는 이란이 어느 정도로까지 우라늄을 농축했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상한선을 넘어섰다”고만 밝혔으나,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현지 사찰단에 농축도를 4.5%라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4.5%의 우라늄 농축도는 핵무기 생산에 필요한 농도(90%)에 한참 못 미치지만, 전문가들은 핵무기 개발의 신호탄 격이라 우려한다. 당초 이란은 2015년 서방과의 핵 합의 이후 우라늄 농축도를 3.67% 이하로 제한할 것을 약속하고 유엔의 정기적 사찰을 받고 있었다.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달 3일 내각회의에서 7일부터 우라늄 농축도가 3.67%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며 원하는 만큼 농축도를 상향하겠다고 말했다.
 
이란의 핵합의 이행 실태를 감독해온 IAEA가 이란이 상한을 넘겨 우라늄을 농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공식 발표함에 따라 2015년 7월 타결된 핵합의는 미국의 탈퇴 이후 다시 위기를 맞게 됐다.
 
앞서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8일 오전 미국의 일방적인 핵합의 탈퇴에 대응해 핵합의 이행을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우라늄 농축 농도를 4.5% 이상으로 높였다고 밝혔다.
 
그는 20%까지 우라늄을 농축하는 일은 아직 필요하지 않다면서도 원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