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심야 청문회 거짓말 논란···윤대진 "내가 변호사 소개"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해 11월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검사 인사제도 혁신안을 발표하는 모습.[뉴스1] 오른쪽은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는 모습. 임현동 기자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해 11월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검사 인사제도 혁신안을 발표하는 모습.[뉴스1] 오른쪽은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는 모습. 임현동 기자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자신의 친형과 관련한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윤 국장은 9일 오전 검찰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남석 변호사는 내가 중수부 과장할 때 수사팀 직속 부하였다”며 “소개는 내가 한 것이고 윤석열 후보자는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가 주간동아에 그렇게 인터뷰를 했다면 나를 드러내지 않고 보호하기 위해 그런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전날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는 윤 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이 논란이 됐다. 윤 후보자는 이날 “사건 당시 대검 중앙수사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한 적 있느냐”는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2012년 12월 주간동아 보도를 언급하며 “당시 윤 후보자는 인터뷰에서 ‘2012년 5~6월경에 윤 전 세무서장에게, 같이 일한 적이 있는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준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제가 이렇게 말을 했다고 기사에 나면 제가 그대로 그 말을 한 거라고 봐야 하느냐”며 “저는 이렇게 말한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 
 

 윤우진 전 세무서장은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로 도피했다. 이후 태국에서 체포돼 강제 송환됐는데 검찰 수사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왼쪽)이 지난 1월 정부과천청사 1동 대강당에서 열린 법무부 시무식에 참석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왼쪽)이 지난 1월 정부과천청사 1동 대강당에서 열린 법무부 시무식에 참석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뉴스타파는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윤 후보자가 통화 상대방에게 “일단 이 사람(윤 전 서장)한테 변호사가 필요하겠다, 그리고 지금부터 내가 이 양반하고 사건 갖고 상담을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내가 중수부 연구관 하다가 막 나간 (이남석) 변호사보고 일단 네가 대진이한테 얘기하지 말고(중략) 윤우진 서장 한번 만나보라고 했다”고 말한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윤 후보자가 “내가 이남석이한테 (윤 전 서장에게) 문자를 넣어주라고 그랬다.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 이렇게 문자를 넣으면 너한테 전화가 올 거다. 그러면 만나서 한 번 얘기를 들어봐라”고 말한 내용도 담겨 있다.  
 
 윤 후보자도 청문회에서 녹음 파일에 대해 본인 목소리가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법적으로 문제 되는 건 변호사를 선임시켜주는 것”이라며 “제가 변호사를 선임시켜준 건 아니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