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IS] 'YG 성접대 의혹' 정마담 밝힌 유럽 원정 "양현석이 시켜"


YG 성접대 의혹에 대해 유흥업소 종사자 정마담이 입을 열었다. 양현석 전 YG 총괄에 대한 직접적 언급을 하며 "이번 사태로 가장 피해를 본 사람은 나"라고 억울해 했다.

8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YG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 등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놓고 정마담의 증언이 공개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정마담은 YG의 접대자리마다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으며 양현석과도 친분이 있는 인물이다.

그런 정마담이 이같은 인터뷰에 응한 배경은 YG 측의 돌변한 태도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양현석 전 총괄은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 '정마담이 왜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라고 입장을 냈고 이에 정마담은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한 것이다. 양현석의 요청 때문에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데리고 갔다. 이후 2차에는 관여하지 않으니 그 뒤로는 잘 모른다. 내가 자리를 폈다고 치면,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가 있는 사람이냐. 그게 아니지 않느냐. 돌아버리 겠다"고 억울해 했다.

정마담은 경찰에 6차례나 소환돼 2014년 10월 조로우의 초대로 진행된 여성들의 유럽 원정과 그해 9월 열린 서울 유흥업소 회동 등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진짜 솔직하게 다 말씀 드린다" "경찰에도 말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본인과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 양현석 전 대표의 친구 A씨 등이 함께 간 유럽 원정의 전말에 대해 털어놨다.

정마담에 따르면 양현석 측에서 전화가 왔다. 최초 연락은 YGX 김대표였다. 김 씨는 해외 재력가 접대 담당으로 지목되는 기획사 YGX 대표이며 2014년엔 YG 직원이었다. 양현석 측의 전화 이후 유럽 출장 준비가 진행됐고, 정마담은 참가 여성 10명의 사진을 미술업계 큰 손인 양현석 전 대표 친구 A씨에게 전달했다.

출국 일주일 전에는 A씨가 정마담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의 출장비 명목으로 2억원 상당의 유로화 다발을 전달했다. A씨는 9월 조로우와 양현석의 유흥업소 모임에도 참석했고, 통역 역할로 정마담 일행과 함께 유럽으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마담은 "양현석이 제 몫으로 1억원을 가지라고 하고, 참가 여성들 몫으로 1억원을 배분하라고 지시했다"면서 "내가 왜 1억원을 가져갔는지에 대한 내용은 양현석씨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자기가 시켰으니까. 양현석씨와 일주일에 한번씩은 만났다"고 덧붙였다.

유럽 원정에선 헬기에서 내린 후 조로우 요트에서 6박7일을 보냈고, 조로우 일행이 샤넬 가방도 사줬다. 성접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조로우 일행과 같이 방 쓴 애들도 있고 하니까 가서 무슨 일이 있었을 수도 있다. 둘이 호감은 있을 수 있었겠지만, 내가 시킨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조로우는 유럽 원정 이후 양현석 전 대표에게 시계를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정마담은 "양현석 전 대표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데, YG는 모든 것을 부인하고 있다. 억울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