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 美부통령 “이란 핵무기 절대 허용 않을 것”

마이크 펜스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얻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미국 기독교인 단체(CUFI)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분명히 말하지만 이란은 미국의 자제를 결단력 부족으로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과 우리 군대는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고 이 지역의 우리 직원과 시민을 보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가질 수 없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제재를 통한 ‘최대 압박’을 지속할 것임을 밝혔다.
 
펜스 대통령은 “미국은 이란과 핵 문제에 대해 대화할 용의가 있으며 전쟁을 추구하지 않는다. 우리는 기꺼이 대화할 것”이라면서도 “미국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2015년 국제사회와 맺은 핵 합의(JCPOA)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 제한 기준(3.67%)을 더는 지키지 않겠다고 7일 발표한 데 이어 이날엔 핵연료인 우라늄을 4.5% 넘게 농축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의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과 이란이 체결한 핵 합의는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는 것을 조건으로 이란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하지만 미국은 이 합의가 불충분하다면서 지난해 5월 탈퇴를 선언하고 이란에 제재를 다시 부과했고, 이에 이란이 핵 합의를 이행하지 않겠다고 맞서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