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퍼트 난조 때문에···박성현 2주 연속 우승 놓쳤다

퍼트 라인을 살피고 있는 박성현

퍼트 라인을 살피고 있는 박성현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 손베리 크리크(파72·662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

2주 연속 우승 도전이 무산된 세계 랭킹 1위 박성현은 “작년에는 예선 탈락을 했는데, 올해는 톱10에 들었기 때문에 잘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쉬운 라운드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23언더파로 공동 6위를 차지했다. 20언더파 공동 선두로 챔피언 조에 한 조 앞서 경기한 박성현은 최종 라운드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퍼트 때문에 쉽지 않은 경기를 했다. 대회장인 손베리 크리크 골프장이 워낙 어렵지 않은 탓에 최종 라운드에서도 상위권 선수들의 줄버디 레이스가 이어졌지만, 박성현은 퍼트 난조로 답답한 경기를 했다.

10번홀까지 6번·9번·10번홀에서 잡은 3개의 버디는 모두 아이언샷을 홀 가까이에 붙여 나왔다. 반면 3라운드까지 잘됐던 중·장거리 퍼트감이 최종 라운드에서는 무뎌지면서 타수 줄이기가 쉽지 않았다. 11번홀까지 11개 홀에서 박성현이 기록한 퍼트 수는 무려 20개였다.

박성현은 12번홀(파3)에서 7m가량의 버디를 잡고 24언더파가 되면서 분위기 전환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파5·13번홀에서 1m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흐름이 다시 끊겼다. 버디 홀인 15번홀(파5)에서도 두 번 만에 그린 왼쪽까지 간 뒤 어프로치샷 실수에 이은 퍼트 부진으로 파에 그치면서 우승 경쟁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2주 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준우승 이후 지난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으로 상승세를 탔던 박성현이기에 아쉬운 결과였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서도 2라운드까지 이 대회 36홀 최소타, 최다 언더파(17언더파·127타)를 적어내며 승승장구했다. 3라운드 14번홀까지 흐름이 좋았으나 15번홀(파5) 두 번째 샷을 해저드에 빠뜨려 4온시킨 뒤 짧은 보기 퍼트 실수까지 이어져 더블보기를 한 뒤부터 흐름이 달라졌다. 최종 라운드에서 박성현의 아이언샷의 그린적중률은 83%(15/18)로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홀에 붙는 날카로운 아이언샷은 좀처럼 나오지 않았고, 퍼트 수는 32개까지 치솟았다.

2주 연속 우승과 시즌 3승 도전이 무산된 박성현은 2주 동안 휴식을 취한 뒤 7월 마지막 주 개막하는 시즌 네 번째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박성현은 "지난 4주 동안 좋은 느낌을 많이 찾았다. 좋은 샷, 특히 정말 좋은 퍼트를 많이 했고 좋은 느낌을 찾은 것 같아 남은 대회가 기다려진다"며 "4주 연속 플레이하니 몸이 좀 힘들다. 2주 동안 충분히 쉬고, 2개 메이저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