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기사 어떻게 썼나"…민경욱 "아나운서 출신이 비문 남발"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게 "무슨 말을 하는지 핵심이 없다"며 맞대응에 나섰다.
 
민 대변인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 대변인이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을 비판한 일을 언급하며 "오죽하면 언론들이 '민경욱이 기사는 어떻게 쓰고 브리핑은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야마로 뽑았을까'"라며 "더 안타까운 건 아나운서 출신이 주술 관계가 호응이 안 되는 비문을 남발했다는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담의 주요 세션에 불참했다고 주장하는 영상의 내용을 비판하면서 민 대변인을 언급했다. 민 대변인은 이 영상을 근거로 문 대통령이 G20 주요 세션에 홍 부총리를 대신 참석하게 하고 자리를 비웠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 대변인은 "G20 세션에서 대통령께서 두 번 연설했다"며 "(세션 불참은) 전혀 사실과 다른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팩트를 생명으로 생각하는 기자였다. 하지만 민 의원은 자신의 편의대로 편집했을 가능성이 있는 유튜버의 영상을 참고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하시고 말한 거라면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만약 확인하지 않으셨다면 어떻게 기사를 쓰고 브리핑을 했는지 궁금할 정도"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질문에 답을 하자면 기사는 잘 써서 방송대상, 특종상, 이달의 기자상 다 받았고, 청와대 대변인 생활 2년 동안의 브리핑은 당시 1호 기자 분들께 여쭤보기 바란다"며 "온라인에 돌아다니는 영상이 온 국민에게 던진 아픈 진실을 마주할 자신이 없으니까, 몇 마디 거든 애먼 나를 걸고 넘어졌다. 영상을 잘 보고 반박할 게 있으면 그 영상에 대고 목이 쉬도록 외쳐보라. 그러나 최소한의 논리는 갖춰야 되겠지"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