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처 회사 사장 살해한 40대…옥상서 경찰과 밤샘 대치 중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A씨(45)씨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A씨(45)씨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거제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고층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남성과 경찰의 대치가 자정을 넘겨서도 계속되고 있다.
 
8일 오후 2시 17분쯤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 복도에서 A(45)씨가 이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B씨(57)를 흉기로 찌른 뒤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과다출혈로 숨졌다.

 
범행 직후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A씨는 자정을 넘긴 9일 오전 1시30분 현재까지 11시간 넘게 경찰과 대치 중이다.
 
그는 흉기를 들고 옥상 난간에 기댄 채 "뛰어내리겠다"고 협박하며 "이혼한 전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 전처를 만나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와 대치하며 형사기동대와 경찰특공대를 동원해 검거를 시도했다. 경찰 협상팀은 옥상까지 접근해 A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점퍼 등을 전달하고 대화를 유도하며 자수를 설득하고 있다. 그러나 A씨는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는 말만 반복할 뿐 내려올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어서 주변 바닥에 매트리스를 설치하고, 심리분석전문가인 프로파일러도 현장에 투입하는 등 대치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하기로 했다.
 
아파트 주변은 한밤중인데도 대치 상황을 지켜보는 주민들로 혼잡한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아파트 입주민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이혼한 전처가 다니던 회사 관계자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