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변창훈 검사의 비극 얘기에 윤석열 “한달 앓아누웠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원칙주의자에 ‘뼛속까지 검사’라는 평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끝내 울먹였다. 2017년 11월 국정원 수사 방해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에서 투신한 고(故) 변창훈 검사에 대한 말을 하던 중이었다. 윤 후보자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수사를 지휘했다.
 

윤 후보자 연수원 동기이자 후배
국정원 수사 방해 조사받다 투신
윤, 4당 수사권 조정안 반대 의사

이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변 검사를 언급하며 “윤 후보자는 정말 잔인한 사람”이라고 하자 “정말 하고 싶지 않았던 수사였다. 정말 그랬다. 그 일이 있은 후 한 달 동안 앓아누웠다”고 말했다.
 
이후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사 윤석열과 검사 변창훈이 이렇게 갈라설지는 꿈에도 생각 못 했을 것”이라며 “이 비극을 만들어낸 건 정치”라고 언급하자 윤 후보자는 뜸을 들이고 침을 삼켰다. 그는 “의원님 말씀 유념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지만 벌겋게 상기된 얼굴은 순간 일그러지기까지 했다. 이후 손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눈물을 닦았다.
 
변 검사는 윤 후보자의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이자 서울대 법대 후배로 윤 후보자와 가깝게 지냈지만 동기이자 선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변 검사는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에 파견돼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았다.
 
관련기사
윤 후보자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검찰 개혁안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수사권 조정에 대해선 경찰 수사에 대해 검찰이 감시와 견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여야 4당의 법안에 대해 우회적인 반대 입장을 표시했다. 청와대와 여야 4당안은 경찰에 1차 수사종결권을 부여했다.
 
그러나 윤 후보자는 이날 검찰에 소추권(공소 제기와 소송 수행)이 있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중요하지 않은 사건은 경찰이 종결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면서도 “검경의 의사가 일치하지 않을 때는 소추권자(검찰)의 의견이 우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공수처 설치에 대해선 “국가의 부패 대응 역량의 총합이 커진다면 충분히 동의할 수 있다”며 긍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윤 후보자는 특수수사로 대표되는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여 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직접수사를 어디서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장기적으로는 (검찰이)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국가 전체적으로 봤을 때 반부패 대응 역량이 약화돼선 안 된다”는 단서조항을 달았다. 검찰 특수수사 기능을 경찰에서 충분히 수행할 역량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뜻이다.
 
김기정·박태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