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스피 2.2% 떨어지고 원화가치 11.6원 하락

연이은 악재에 체력을 소진한 시장이 무너졌다. 미·중 무역갈등의 영향 등으로 국내 기업의 이익 전망치가 하락하는 가운데 한·일 무역갈등과 미국의 금리 인하 전망 약화 등의 부정적인 소식에 8일 주가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외국인의 매도세가 몰리며 원화 가치도 크게 떨어졌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2%(46.42포인트) 내린 2064.17에 거래를 마쳤다. 하루 낙폭으로는 지난 5월 9일(3.04% 하락) 이후 약 두 달 만에 최대였다. 기관투자자가 549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는 장 막판에 88억원 순매수로 돌아섰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부분 하락했다.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74% 하락한 4만4400원에 마감했다.  
 
미국금리·한일갈등·무역분쟁…트리플 악재에 증시·원화 휘청
 
8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46.42포인트(2.20%) 하락한 2064.17을, 원·달러환율은 11.6원 상승한 1182.0원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8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46.42포인트(2.20%) 하락한 2064.17을, 원·달러환율은 11.6원 상승한 1182.0원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SK하이닉스(-1.46%)와 현대자동차(-2.12%), LG화학(-2.68%) 등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시가총액 20위권 종목 중 삼성바이오로직스(0.8% 상승)만 소폭 상승 마감했다.
 
악재에 더 크게 흔들린 곳은 코스닥 시장이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67%(25.45포인트) 내린 668.72에 마감했다. 하락 폭은 지난해 10월 29일 이후 8개월여 만에 가장 컸다. 외국인 투자자(981억원)와 기관투자자(281억원)가 함께 주식을 내다 팔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원화가치는 급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가치는 전 거래일보다 11.6원 내린(환율 상승) 달러당 1182.0원에 마감했다.
 
이날 증시가 급락한 것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지며 국내 기업의 실적 등에 대한 우려가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확대되는 듯한 일본과의 무역분쟁 이슈 때문에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의 주가가 많이 빠지며 지수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며 “일본이 (한국을 겨냥한) 많은 카드를 준비해놓고 적절한 시기에 이를 꺼낼 수 있는 만큼 충격은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도 “(일본과의 무역 갈등과 같은) 상황을 처음 겪는 것 자체가 불확실성 요인이기 때문에 시장엔 악재”라며 “오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나고 나서 미국이 어떤 반응을 내놓는지에 따라 상황이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금리 인하 압력이 약해진 것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지난 5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의 고용지표가 시장 전망치를 웃돌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자이언트 스텝(0.5%포인트)이 아닌 베이비 스텝(0.25%포인트) 인하에 그칠 수 있다는 예상에 무게가 실린다. 윤 센터장은 “경기 둔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Fed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고용지표상으로 상당한 경기 둔화가 나타나지 않은 탓에 미국은 물론 한국도 금리 인하를 미룰 수 있다고 해석돼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국내 기업의 기초체력(펀더멘털) 약화와 한국 경제에 대한 우려 때문에 시장이 흔들렸다는 시각도 있다. 서영호 KB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 시점에서 올해 상장사 영업이익률 하락률이 29%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이 이익이 늘지 않는 상황에서는 주가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심화하면 한국 경제에 미칠 타격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올해 경제성장률을 1%대로 끌어내릴 수 있을 것이란 전망까지 나올 정도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이 수출 규제로 국내 반도체 등 IT 산업의 수출과 생산 차질이 빚어지면 성장률은 1%대로 낮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KB증권도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 국면에 접어들어 수출 물량이 10% 감소하면 경제성장률은 0.6%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최근 2.4~2.5%로 하향 조정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현재 시장이 흔들리는 것은 심리적인 요인이 강한 만큼 이런 흐름이 언제까지 갈지는 예측하기 힘들다”며 “금리 인하와 무역 갈등 등이 함께 작용하면 변동성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