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소방관 4인, 빈민 구조 위해 100㎞ 걷는다

2019 옥스팜 트레일워커
“소방관은 개인이 아닌 팀으로 활동합니다. 이번 기회로 팀워크가 더 좋아지고, 그 팀워크가 저희를 필요로 하는 국민에게 발휘되면 좋겠습니다. 뜨거운 도전 응원해주세요.”(백건빈 소방관)
 
옥스팜 트레일워커 포스터.

옥스팜 트레일워커 포스터.

4인 1조로 구성된 팀이 100㎞를 38시간 이내에 걸어서 완주하는 기부 프로젝트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도전장을 내민 소방관 4인방이 있다. ‘홍천소방’이라는 팀명으로 참가하는 홍천소방서의 마재범·최성수·김민식·백건빈 소방관이 그 주인공이다.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코리아가 강원도청과 함께 8월 31일, 9월 1일 양일간 강원도 미시령 힐링가도 일대에서 진행하는 ‘2019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세계적인 도전형 기부 프로젝트다. 1981년 홍콩에서 시작돼 현재까지 영국·뉴질랜드·프랑스·인도·호주 등 전 세계 12개국에서 20만 명 이상 참여했다. 대회를 통해 2억 달러(약 2300억원) 이상 후원금이 모였고, 후원금 전액은 세계 94개국의 도움이 필요한 현장에 구호 자금으로 사용되고 있다.
 
세계 곳곳에 구호활동 자금으로 기부
최성수·김민식·마재범·백건빈 소방관(왼쪽부터).

최성수·김민식·마재범·백건빈 소방관(왼쪽부터).

이들 4인방은 온나라(전자공문)를 통해 이 프로젝트를 처음 접한 뒤 ‘세계 최고의 인생기부 프로젝트’라는 문구에 심장이 뛰어 의기투합했다. 물과 생계를 위해 매일 수십㎞를 걸어야 하는 지구 저편 사람들의 고단한 삶을 간접적으로 느껴 보기 위해 참가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연중 가장 뜨거운 날 100㎞를 걷는 기부 프로젝트에 홍천소방서에서 가장 뜨거운 4인방이 참가하는 게 당연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시간을 측정해 경쟁하는 형식의 대회가 아니라 구성원 모두가 출발부터 종료 지점까지 함께 걷는 형식이다. 기부를 목적으로 한다. 모든 팀은 사전 기부펀딩을 통해 팀당 50만원씩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모금한다. 기부금은 지구 곳곳에서 가난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생수, 위생, 생계 및 교육 프로그램 등 옥스팜 주요 사업을 지원하는 데 전액 사용된다. 이들 4인의 기부펀딩은 특별하다. 4인방이 손수 ‘생존팔찌’(파라코드 팔찌)를 만들어 곳곳에서 후원·기부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글·사진과 함께 선물로 전달할 예정이다. 생존팔찌는 한 땀 한 땀 손수 만든다. 10년차 소방관 마재범씨는 “크기도 다르고 시간이 적잖게 소요돼 4인이 개인 시간을 활용해 팔찌를 열심히 만들고 있다”며 “우리가 흘린 땀, 발 내딛는 곳에 후원자 모두가 함께한다는 의미를 전달하고 싶어 팔찌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 팀은 펀딩 목표 금액(50만원)을 이미 넘겼지만 펀딩 금액을 두 배 이상 달성해 이 프로젝트의 의미를 더 많은 후원자와 나누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소방관으로서 기초체력엔 어느 정도 자신이 있지만 100㎞라는 만만치 않은 코스를 완주하기 위해 틈틈이 개인적으로 트레이닝을 하고 있다. 4명이 단합해 산악 등반, 타바타 운동을 하고 있다. 소방관 4인의 도전은 8월 31일 새벽 6시 홍천군 가람리조트에서 시작된다.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7월 31일 오후 5시까지 옥스팜 트레일워커 홈페이지(www.oxfamtrailwalker.or.kr)에서 하면 된다. 참가비는 1인당 10만원(팀당 40만원)으로, 대회 참가비와 팀별로 사전 기부펀딩을 통해 자발적으로 모금된 기부금 전액은 전 세계 긴급구호 현장에 전달된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