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비교 허용했지만 비교할게 없네

‘대출도 최저가 검색이 된다.’
 

“최저가 대출 검색” 내세운 핀테크
3분 만에 인증·심사 다 마쳤지만
정보 다양하지 못해 반쪽 서비스
기존 대형 금융사와 제휴 과제로

금융위원회가 지난 5월 핀테크 업체의 ‘대출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을 때 언론은 이렇게 전망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여러 금융회사의 정확한 대출조건(금리·한도)를 한번에 확인하고 신청까지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달 4일, 드디어 그 첫 서비스가 등장했다. 핀테크업체 핀다의 ‘원스톱 대출마켓플레이스’ 서비스다. 8일 이 서비스를 실제 써봤다.
 
‘핀다×혁신금융서비스 1분 안에 신청까지 일사천리’
 
핀테크업체 핀다가 4일 업계 최초로 내놓은 비대면 대출비교 플랫폼 서비스. [사진 핀다]

핀테크업체 핀다가 4일 업계 최초로 내놓은 비대면 대출비교 플랫폼 서비스. [사진 핀다]

KB금융의 KB 이지대출 서비스. [사진 KB금융지주]

KB금융의 KB 이지대출 서비스. [사진 KB금융지주]

핀다 앱에 회원가입을 하고 접속하니 이런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러 번 조회해도 신용등급에 영향이 없다는 설명에 마음 놓였다. 그런데 막상 신청을 시작하려고 하니 실망스러운 안내가 나온다. 현재는 한국투자저축은행 한 곳만 이용 가능하다는 설명이었다. 알고 보니 핀다는 시스템이 갖춰진 한투저축은행의 3개 신용대출 상품을 우선 탑재했고 이달 안에 저축은행 1곳, 카드사 1곳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래서는 대출비교 플랫폼이라 할 수가 없었다.
 
대출조회·신청엔 서류가 필요 없었다. 약관에 동의하고, 본인인증을 거치고 필수항목 5가지(연소득, 고용형태 등)를 입력한 뒤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됐다. ‘금융사로부터 확정조건을 받아오고 있습니다’라고 안내문구가 떴다. 제법 시간이 걸린다는 생각이 들려는 순간, 결과가 나왔다. 약관 동의부터 심사결과 통보까지 총 소요시간은 3분. 실제 대출을 조회해보니 과연 빠르고 편리했다. 하지만 이 서비스가 성공하려면 관건은 결국 얼마나 많은 제휴 금융사를 확보하느냐에 달렸다.
 
그 작업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고객 기반이 탄탄한 기존 대형 금융회사는 제휴에 시큰둥하다. 자칫 플랫폼 기업 좋은 일만 시키는 셈이 될 수 있어서다. 핀다의 이재균 이사는 “지점이 많은 대형 시중은행은 아직 관심이 없어 외국계은행과 제휴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반대로 대형 금융회사는 자체 플랫폼을 키우고 있다. KB금융그룹이 계열사 4곳(은행·캐피탈·카드·저축은행)의 대출을 한 눈에 비교하는 서비스인 ‘KB 이지 대출’을 지난 1일 선보인 것이 그 예다.
 
핀다에 이어 4개 핀테크업체(핀셋, 토스, 마이뱅크, 핀테크)가 이달 중 대출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개시한다. 금융당국은 1100만 고객을 가진 토스가 서비스를 시작하면 판이 좀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 토스는 7월 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토스 관계자는 “아직 개발 단계이지만 복수의 금융회사와 전산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