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정생존자' 지진희, 대통령령으로 본격 정치 시작…이준혁 극적 생존 [종합]


지진희는 대통령령으로 자기만의 정치를 시작했고 이준혁은 드라마처럼 등장했다.

8일 방송된 tvN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지진희(박무진)가 대통령령을 발령해 탈북민의 마음을 얻었다. 이준혁(오영석)은 무너진 국회의사당 건물 잔해에서 발견됐다.

언론은 테러 배후가 누구인지 궁금해했다. 테러 배후가 북한이며 탈북자들이 지령을 받아 테러를 저질렀다는 가짜 뉴스가 퍼졌다. 동시에 탈북민이 많이 모여 사는 동네에는 폭력 사태가 발생했다.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 때문에 극우단체가 습격한 것이었다. 이후 서울시장 안내상(강상구)은 탈북민 주거 지역을 특별 감찰 지역으로 선포하는 정치 공작을 벌였다.

지진희의 아내 김규리(최강연)는 인권변호사였고 탈북민도 그의 의뢰인 중 한 명이었다. 지진희와 김규리는 불안에 떠는 국민들에게 안심을 주기 위해 국회의사당 앞에서 연설을 계획했다. 지진희는 방탄조끼를 입었지만 "염치가 없다"며 이를 벗었다. 그런데 연설 도중 한 남자가 앞으로 돌진했고, 경호원들은 황급히 지진희와 김규리를 대피시켰다. 그런데 그 남자는 김규리의 의뢰인이었고, 품에서 꺼낸 건 무기가 아닌 플래카드였다.

손석구(차영진)와 최윤영(정수정)은 말다툼했다. 최윤영은 "염치가 없었을 뿐이다"고 했고 손석구는 "정치적인 자리였다"며 "감성은 세종시에 두고 왔어야지"라고 화냈다. 지진희는 죄책감을 느끼며 안내상과 대화를 시도했다. 안내상은 지진희를 무시했다. 배종옥(윤찬경)은 지진희에게 "강시장을 다루는 방법은 두 가지다. 설득하거나 굴복시키거나. 설득은 실패한 것 같고 남은 방법은 한 가지 뿐이다"며 대통령령을 조언했다.

백현주(민희경)가 반대하고 나섰다. 최윤영이 "진영 논리일 뿐이다"며 반박하자 백현주는 "밥그릇 싸움으로 보이겠지만 이건 정책 연속성이다"고 말했다. 지진희가 대통령령을 시행할 경우 여당 차기 대권주자인 안내상에게 흠집이 나고, 지진희는 탄핵될 수 있었다. 그러면 당연히 야권 대표인 배종옥에게 유리해진다.

지진희는 도서관에서 헌법을 공부했다. 지진희는 "권한대행은 현상유지만 할 수 있다. 권한대행으로 지켜야 할 기존 질서는 제 임기가 시작됐을 때다. 강상구 시장의 탈북민 차별 정책은 그 다음날 시작됐다. 제가 시켜야 할 기존 질서에는 탈북민 차별 정책이 존재하지 않았다. 대통령령을 발령한다. 기존 질서를 현상 유지하라는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허준호는 "여기있는 우리들은 양진만 정부의 정통성을 이어가야 한다. 내가 반대를 하는 한 청와대 스태프들은 아무도 박대행 편에 서지 않을 거다. 내 사람들이니까. 대통령령을 발령하겠다면 나를 해임해야할 거다. 선택해라"고 말했고 지진희는 손석구에게 "국무회의 소집하라. 안건은 대통령령 발령이다"고 얘기했다. 결국 허준호를 해임하겠다고 발표했다.

지진희는 대통령령을 발령하고 탈북민 거주 지역에 내려진 특별 감찰 지역 선포를 해제했다. 탈북민들은 환호했지만 죽은 탈북민의 남편은 그러지 못했다. 지진희는 김규리의 의뢰인에게 전화했다. 그리고 국회의사당 테러 현장으로 갔다. 그때 건물 잔해에서 생존자가 발견됐다. 이준혁(오영석)이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