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외교부 "이란 핵위기 원인은 미국" 맹비난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뉴스1]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뉴스1]

중국 정부가 이란 핵위기의 근본 원인으로 미국의 일방적 압박을 지목하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이란에 최대한의 압박을 가했다"며 "이것이 이란 핵위기가 출현한 근본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일방적으로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탈퇴했다"면서 "또 일방적 제재와 확대관할권 적용을 통해 이란과 다른 국가들이 JCPOA를 이행하는 데 점점 더 많은 장애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일방적인 괴롭힘이 이미 나날이 악화하는 종양이 됐고, 전 세계적으로 더 많은 문제와 큰 위기를 만들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국제사회는 다자주의를 견지하고 국제법을 기초로 한 국제질서를 준수해야 한다"며 "평등한 대화를 통해 관련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JCPOA의 완전하고 유효한 이행을 확보하는 것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요구이자, 이란 핵 문제를 해결하고 긴장국면을 풀 유일한 현실적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이란 원자력청은 7일 기자회견을 통해 JCPOA상의 우라늄 농축 농도 제한 파기를 선언하고 "핵 합의 이행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도를 원자력 발전소에서 필요한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행정부는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등을 경고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이란은 조심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리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