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첫 군 장병 e스포츠 대회 막 내려…최문순 "세계 대회 기대"


사상 첫 군 장병 e스포츠 대회가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5일과 6일 양일 간 강원도 인제 다목적경기장에서 '2019 군 장병 e스포츠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는 군 장병의 여가 문화 콘텐트 확보와 DMZ평화지역의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강원도와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최하고 국방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했다.

5일 개막식에는 군 장병 및 지역민이 1200석을 가득 메웠다. 

이번 대회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2개 종목으로 진행됐다. 

배틀그라운드에서는 4라운드의 치열한 접전 끝에 8사단 기갑여단이 우승을 차지했다. LoL에서는 32강 끝에 3사단 2개 팀이 모두 결승에 진출했으며, 23-2대대가 통신대대를 2-1로 꺾고 우승했다. 

앞서 진행된 연대급별 군 부대 자체 예선전에는 2만여 명의 장병들이 참여했다. 지난 5월 철원 6사단을 시작으로 전국 20개 군 부대를 순회하며 진행된 사단급(여단 포함) 대표 선발전에는 총 360개 팀 1600여 명의 장병들이 실력을 겨뤘다. 그 결과 20개 군 부대(군단, 사단, 여단) 66개팀, 300여 명의 최정예 선수들이 최종 선발돼 결승전에 진출했다. 

 
 
 
김영만(왼쪽) 한국e스포츠협회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영만(왼쪽) 한국e스포츠협회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번 대회는 온 지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축제로 진행됐다. 게임 체험존, VR 체험존, 배틀그라운드 팀 젠지와 함께하는 팬사인회 등이 열렸다. 또 이틀간 에이핑크, 체리블렛, 위키미키, 베이식, 춘자 등 인기 가수의 공연도 진행됐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번 군 장병 e스포츠 대회를 계기로 훗날 세계 대회로 발전시켜 전 세계 군 장병들이 e스포츠로 실력을 겨루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며 "대회 참여한 군 장병들이 제대한 후에 프로 선수가 되는 것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젊은이들의 여가문화인 e스포츠가 군 장병들의 사기 진작을 돕고, 고된 군생활에서 좋은 추억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대회 계획 때부터 매우 기대가 컸다"며 "앞으로도 이런 대회가 많이 열릴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