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조선사 다시 썼다...삼성重,컨테이너 2만3756개 싣는 선박 건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3000여개의 컨테이너를 한 번에 나를 수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3000여개의 컨테이너를 한 번에 나를 수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세계 조선 역사를 다시 썼다. 
 
삼성중공업은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을 건조해 선사에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말한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 기록을 경신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스위스 해운선사인 MSC로부터 2017년 9월에 수주한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6척 중 첫 번째 선박을 완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MSC GULSUN(굴슨)이란 이름이 붙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의 선박 길이는 400m에 달한다. 폭과 높이는 각각 61.5m, 33.2m다. 이 선박이 한 번에 실어나를 수 있는 컨테이너는 2만3756개로 이를 한 줄로 연결하면 145㎞에 이른다. 컨테이너를 한 줄로 늘어세우면 서울-대전 간 고속도로를 채울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 기록을 세우며 2만TEU급 메가 컨테이너선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일본 선사 MOL로부터 2만1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해 세계 최초로 2만TEU급 컨테이너선 시대를 열었다.
 
세계적인 환경 규제에 대비한 설계도 적용했다. 삼성중공업은 향후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추진 선박으로 쉽게 개조할 수 있도록 설계 과정에 반영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이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 예인 수조 등 각종 시험설비와 우수한 연구 인력을 바탕으로 대형 컨테이너선 시장을 주도해 왔다”며 “올해 하반기 발주 예정인 2만TEU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적극적으로 공략해 메가 컨테이너선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