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달 앓아누웠다"···변창훈 검사의 비극, 끝내 울먹인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인사청문회에서 고 변창훈 검사에 대한 질의에 답하던 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있다.[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영상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인사청문회에서 고 변창훈 검사에 대한 질의에 답하던 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있다.[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영상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2017년 11월 '국정원 수사방해 사건' 수사를 받던 중 투신한 고(故) 변창훈 검사에 대해 8일 인사청문회에서 입을 열었다. 말을 하던 중 손을 떨고 울먹이며 얼굴이 일그러지기도 했다.
 

장제원 "윤석열 정말 잔인한 사람"

변 검사는 윤 후보자의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이자 서울대 법대 후배로 윤 후보자에겐 막냇동생같이 가깝게 지내던 검사였다. 
 
윤 후보자는 이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변 검사를 언급하며 "윤 후보자는 정말 잔인한 사람"이라고 하자 "정말 하고 싶지 않았던 수사였다, 정말 그랬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의 40초간 답변에서 '정말'이란 단어가 5차례 반복됐다. 
 
이후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사 윤석열과 검사 변창훈이 이렇게 갈라설지는 꿈에도 생각 못 했을 것"이라며 "이 비극을 만들어낸 건 정치"라고 하자 윤 후보자는 뜸을 들이고 침을 삼키며 "의원님 말씀 유념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후보자의 벌겋게 상기된 얼굴은 울음을 참는 듯 순간 일그러지기까지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인사청문회에서 고 변창훈 검사에 대한 질의에 답하던 중 울음을 참으며 얼굴이 일그러지고 있다.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영상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인사청문회에서 고 변창훈 검사에 대한 질의에 답하던 중 울음을 참으며 얼굴이 일그러지고 있다.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영상 캡처]

윤석열 '정말' 단어 5차례 반복…손 떨기도  
이날 청문위원의 질의가 시작되면 하던 말을 멈췄던 윤 후보자는 변 검사에 대해선 장 의원의 말을 끊어가며 답변을 이어갔다. 
 
윤 후보자는 "국정원 직원들이 구속된 상황에서 내 식구 감싸주기를 하냐는 그런 것 때문에…정말 괴로웠다"며 "당시 상가는 못 갔지만 그런 일이 있었던 뒤 한 달 동안 앓아누웠다"고 말했다. 
 
변 검사는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에 파견된 기간(2013년~2015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았다. 윤 후보자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수사를 지휘했고 2017년 11월 변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변 검사는 서초동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영장실질심사 1시간 전 투신해 사망했다. 당시 그의 빈소에는 윤 후보자가 아닌 문무일 검찰총장이 찾아 조의를 표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17년 11월 6일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변창훈 검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17년 11월 6일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변창훈 검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 의원은 이날 청문회장에서 변 검사의 장례식을 보도한 뉴스 영상을 틀며 "이런 수사를 한 윤 후보자가 어떻게 일선 검사들과 머리를 맞대고 수사를 지휘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앞으로 이런 불행한 일 없도록 하겠다" 
영상에는 변 검사의 유가족들이 윤 후보자를 원망하는 내용도 담겨있었다. 영상을 본 윤 후보자는 "검찰 구성원과 잘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장 의원은 변 검사와 함께 기무사 정치개입 사건 수사 중 투신한 고(故)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영장실질심사 출석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당시 이 전 사령관의 손에 차여진 수갑을 언급하며 "이 전 사령관에게 꼭 수갑을 채웠어야 했느냐"고 물었다. 윤 후보자는 "변명 같아 수사 과정에서 불행한 일을 겪으신 분들에게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다"며 "앞으로 이런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잘 관리하겠다"고 답했다.
 
2017년 11월 8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의 발인식이 진행되고 있다. 고 변창훈 검사는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은폐 의혹과 관련해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지난 6일 서초동의 변호사 사무실 건물 4층에서 투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뉴스1]

2017년 11월 8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의 발인식이 진행되고 있다. 고 변창훈 검사는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은폐 의혹과 관련해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지난 6일 서초동의 변호사 사무실 건물 4층에서 투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뉴스1]

장 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 여야 청문회 위원들은 서로 고성을 지르며 변 검사의 투신에 대한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윤 후보자에게 "사죄를 해라"고 하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사죄를 해야 하는 것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여상규 국회법제사법위원장이 두 의원에게 "발언권을 얻고 말을 하라"고 지적하자 다시 김종민 의원이 "어떻게 윤석열이 죽인 겁니까 말이 됩니까"라고 반발했다. 여 위원장이 "왜 과거 정부 이야기를 끄집어내냐"며 고성이 오갔다. 
 
이날 변 검사에 대한 윤 후보자의 발언을 들은 두 검사의 연수원 23기 동기인 전관 출신 변호사는 "변 검사가 그렇게 된 뒤 연수원 동기들이 모두 안타까워했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윤 후보자가 당시 앓아누웠다는 말은 전해 들었지만 사안의 민감성 때문인지 윤 후보자가 연수원 동기들에게 별도의 입장을 밝힌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