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우정노조, 총파업 철회…인력 충원 등 중재안 수용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집배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집배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뉴스1]

 
집배원 인력 증원 등을 요구하며 투쟁에 나선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가 8일 예고된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철회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하게됐다.
 
우정노조는 이날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각 지방본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집행부회의를 열어 총파업 철회를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우정노조는 이날 집행부회의에서 주말 동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와 교섭을 진행한 중재안 결과를 토대로 논의했다.
 
중재안에는 ‘토요 업무를 대신할 위탁 택배원 750명을 포함한 900여 명 인력 증원’, ‘내년부터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제 시행’, ‘우체국 예금 수익을 국고로 귀속시키지 않고 우편사업에 쓰도록 하는 방안’ 등이 담겼다.
 
그동안 우정노조는 토요일 집배 폐지와 함께 주 5일제 근무 시행, 집배원 인력 2000명 증원을 요구했다.
 
지난 5일 오전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우정노조 쟁의조정 최종 회의는 결렬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조정 절차를 거친 우정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갖게 됐다.
 
그렇지만 우정노조는 같은 날 전국 대의원대회를 열어 이날 집행부회의에 총파업 결정을 위임했다.
 
지난달 24일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2만8천802명 중 2만7184명(94%)이 투표에 참여해 이 중 2만5247명(93%)이 파업 찬성표를 던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