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일본 경제보복에 경고 "한국 기업 피해시 대응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일본의 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 규제에 대해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 처했다"면서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한 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다. 상황의 진전에 따라서는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며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 강대국이다"라며 "여야 정치권과 국민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 간 무역 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수지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