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민주당, 의병 일으키자며 반일 감정 자극…도움 안 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일본 경제보복 관련 언론 인터뷰에 대해 “여당에서도 부랴부랴 특위를 만든다고 하는데, 의병을 일으키자는 식의 감정적 주장을 내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시점에서 국민들의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것이 국익에 도움되겠나”라고 비판했다.

“靑, 日 경제 보복 예상했다면서 대안 못 내놔”
“정부 차원 외교적 해법 하루속히 마련해야”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연 것을 언급하며 “이대로 가면 우리 경제에 엄청난 타격이 될 것이고 우리에게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것이 경제계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였다”며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일본의 경제보복이 확대되고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우리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고 하루라도 서둘러 대책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청와대 정책실장은 충분히 예상했다면서도 정작 대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부총리가 기업 총수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대통령도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가진다고 하니 좀 늦었지만 기대를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기업들의 어려움을 잘 청취해 문제를 풀어갈 실효적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무엇보다 이 문제가 결국 정치와 외교에서 비롯된 것인 만큼 정부 차원의 외교적 해법을 하루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판문점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 관련 협의에서 한국이 빠지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달했다고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의 직거래 시도에 단호하고 엄정한 태도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회담장에 앉지도 못했듯 앞으로 북핵 협상에서 우리가 완전히 배제되지 않을까 염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중재자를 자처해왔는데 이렇게 무력한 신세로 전락한 것이 안타까울 지경이다”라고 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 그 어느 쪽도 제대로 다루지 못하면서 큰소리만 친 것이 아닌가”라며 “그래서 이런 낯뜨거운 결과가 나온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남북간 물밑 협의를 주장했다가 북한에서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다고 공개적인 면박까지 당한 일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그런 말을 왜 했는지 알 수 없다고 발언을 부인했다고 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고 했다.
 
또 “더욱 걱정되는 것은 지금의 미국 상황”이라며 “내년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핵 동결 수준에서 북핵 사태를 미봉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를 풀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아야 하는 국민들 입장에서 이런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완전한 북핵 폐기라는 목표가 흔들리지 않도록 동맹 차원에서 미국에 요구할 것은 강력히 요구하고 국제사회와의 북핵 공조도 계속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에도 우리가 나서서 경제협력을 구걸할 것이 아니라 명확한 핵폐기 프로그램을 요구하고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황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가 황교안 청문회로 흐를 것이란 전망에 관해 묻자 “윤 후보자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연 검찰을 잘 이끌어갈 수 있는가. 그런 부분에 관해 공정하게 검찰을 운영해 나갈 수 있는지 엄정한 청문회가 돼야 한다”라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