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수출규제 두고 싸우던 국회도 손 잡았다…이달 중 방일단 보내고, 결의문 채택하기로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번째)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손을 잡고 있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두번째)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손을 잡고 있다. [뉴스1]

 
 여야는 8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문제와 관련, 국회 방일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ㆍ나경원 자유한국당ㆍ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한 대변인은 “의장께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초당적인 국회 방일단을 파견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며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이견 없이 이달 국회 방일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국회 차원에서 긴급하게 초당적인 외교 활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가급적 빠른 시기 방일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국회 결의문도 채택한다. 이 원내대표는 “각 당이 결의안을 준비하고 종합해 6월 임시국회 회기 중 국회 차원의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은 18일 또는 19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방침이다.
 
일본의 수출 규제 등에 대해 여야가 모처럼 한목소리를 내는 데엔 국내 경제에 미칠 피해를 정치권이 앞장서 최소화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9070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90708

 
 이를 반영하듯 한국당은 이날 오전부터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정부가 올바른 방향의 해결책을 내놓는다면 국민과 나라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부총리가 기업 총수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 중이고 대통령도 모레 기업 총수들과 만난다고 한다”면서 “늦었지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정치권마저 감정에 휩쓸리면 국익은 추락한다. 정치권이 할 일은 보복을 멈추고 위기를 극복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일본 선거가 끝나는 대로 의회 채널을 가동해 긴급 의회 교류를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와 보수, 진보를 떠나 이 사안만큼은 일본을 향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국익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를 제외한 다른 현안에 대해서는 여야가 이견을 지속했다. 특히 북한 소형 목선의 삼척항 입항 관련 국정조사 여부를 두고는 여야가 정면 충돌했다. 또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금주 중 가동하기로 했지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시한은 이날 합의하지 못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