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英 부품 공급 안하면 중수로 개조 중단"…핵무기 개발 시사

이란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따라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하지 못하도록 개조 중인 아라크 중수로를 예전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고 7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이란 아라크 중수로 [EPA=연합뉴스]

이란 아라크 중수로 [EPA=연합뉴스]

 

美 제재 이유로 英 부품 공급 안 하면
중수로 현대화 중단…핵합의 이전으로
현대화 중단하면 핵무기 개발 가능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이날 연 기자회견에서 "아라크 중수로의 현대화 중단에 대한 결정은 연기됐다"라면서도 "우리가 원하면 이 원자로를 핵합의 이전의 성능으로 되돌릴 능력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란 원자력청은 이와 관련, "핵합의에 따라 아라크 중수로를 개조하는 데 필요한 부품은 영국이  공급하기로 했다"라며 "영국이 미국의 제재를 이유로 이를 공급하지 않으면 현대화는 중단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란은 미국의 핵합의 탈퇴와 유럽 측의 미온적 태도에 대응해 이날 우라늄 농축도 상향과 함께 아라크 중수로의 현대화 중단이 포함된 2단계 핵합의 이행 축소 조처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나 이날 이란 정부는 핵합의에서 정한 농축도(3.67%) 이상으로 우라늄을 농축하겠다는 조처만 발표하고 아라크 중수로에 대한 향후 계획은 유보했다.
 
중수로는 경수로와 달리 우라늄을 농축하지 않고도 연료봉으로 쓸 수 있고 사용후 연료봉을 재처리하면 핵무기의 원료인 플루토늄을 쉽게 얻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서방은 핵합의를 통해 이란이 보유한 아라크 중수로의 설계를 변경해 핵무기를 생산하지 못하도록 막았는데, 이란이 이를 뒤집겠다고 나선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이란이 핵무기 개발의 신호탄으로 여겨지는 우라늄 농축도 상향 조치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을 당시에도 트윗을 통해 이란이 가하는 위협이 자신들에게 부메랑이 될 수 있다며 경고한 바 있다. 
 
홍지유 hong.jiyu@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