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석열 청문회 쟁점은?…'1400쪽' 답변서 분석해보니



[앵커]



여야 청문 위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미리 1000개가 넘는 질문을 보내서 답변을 받았습니다. 답변서는 1400페이지가 넘습니다. 윤 후보자가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JTBC 취재진이 답변서를 자세하게 분석해 봤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가 윤석열 후보자에게 보낸 검찰 개혁과 관련된 질문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먼저 수사권 조정과 공직자 범죄 수사처 설치에 대해 물었습니다.



윤 후보자는 두 질문에 모두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각각 한마디씩 덧붙였습니다.



수사권 조정에는 "한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논의 과정에서 충실하게 의견을 드리겠다고 했습니다.



공수처에 대해서는 "부정부패 대응 능력이 줄어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도 어느 정도 기능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다만 검찰의 직접 수사에 대해서는 확실히 줄이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도덕성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편이었습니다.



윤 후보자가 처가의 사건 등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관련한 사실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또, 부인의 재산 형성 과정 등에 대한 질문에도 "개인의 사생활이 침해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윤석열 "수사권 조정, 국민·국회 권한…결정 따를 것" 윤석열 인사청문회 앞두고…여야 의원 생각은? "윤석열 잘 안다" 한국당 김진태-민주당 이철희, 청문회 투입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