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이란에 “핵 프로그램 확대, 추가 제재와 고립으로 이어질 것” 경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7일(현지시간) 이란이 우라늄 농축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란의 최근 핵 프로그램 확대는 추가적인 고립과 제재들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가들은 오랫동안 지속해온 이란 핵 프로그램에 대한 농축 금지 기준을 복원해야 한다”며 “핵무기로 무장된 이란 정권은 세계에 엄청난 위험을 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국제사회와 맺은 핵 합의(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도 제한(3.67%)을 깨고 기준을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핵 합의 이행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몇 시간 뒤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도를 원자력 발전소에서 필요한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목표로 하는 우라늄 농축도와 양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이란과 핵 합의에 서명했던 당사국들은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유럽연합(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의 마야 코치얀치치 대변인은 이날 “이란 발표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며 “향후 조치에 대해선 핵 합의 참여국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는 이란에 핵 합의 위반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영국 외무부는 성명에서 “영국은 핵 합의를 완전히 준수한다”며 “이란은 즉각 합의 위반을 중단하고 의무사항에 어긋나는 행동을 원상 복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포괄적 핵 합의에서 규정된 의무에 어긋나는 모든 행위를 중단할 것을 이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독일 외무부는 “우리는 이란에 핵 합의에 어긋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란이 핵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다른 당사국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