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도착한 이재용…기자 질문에 보인 반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일본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일본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항공기 편으로 일본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일본 행은 지난 4일부터 시작된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에 따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후 9시께 한국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이 부회장은 일본 방문 일정과 누구를 만날지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과 주요 기업 총수와의 만남에 참석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한 채 공항을 떠났다. 
 
이 부회장의 일본 방문 일정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부회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일본 경제인들과 만나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아 일본어에도 능통하고, 일본 재계 인맥도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최근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반도체사업 경영진과 수차례 대책회의를 열고 일본 출장 계획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일본이 한국을 대상으로 수출규제를 시작한 이른바 반도체 3대 품목(불화수소·포토레지스트·폴리이미드)은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생산 과정에 꼭 필요한 소재다. 
 
특히 폴리이미드는 출시가 임박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 필름의 원재료다. 삼성전자는 이 소재를 전부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